전체상품목록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회원가입 로그인 마이페이지 주문조회 장바구니

현재 위치

  1. 게시판
  2. 제품리뷰

제품리뷰

온 오프라인 메거진등에 소개된 제품의 리뷰가 등록됩니다.

상품 게시판 상세
제목 Audel / Fred & Ginger - 디자인만큼 매력적인 사운드가 울려 퍼지다
작성자 m2 manager (ip:)
  • 작성일 2015-01-22
  • 추천 추천하기
  • 조회수 150
평점 5점


[Main Speaker] Audel / Fred & Ginger월간오디오  2013년 7월

디자인만큼 매력적인 사운드가 울려 퍼지다

글: 정우광
 
Fred Ginger 1.jpg
 
오디오 기기를 리뷰하다 보면 모든 제품들이 하나같이 개성을 가지고 저마다의 소리를 내어주고 있음을 느끼게 되지만, 오디오 상점에 쌓여 있는 기기들을 보면 대부분의 제품들이 그저 비슷해서 눈길을 확 끌어당기는 물건이 없다고 느낄
때도 있다.
 
오델의 스피커 시스템은 수작업으로 만들어져 악기와도 같은 느낌으로 튜닝되어 있음을 알 수 있었던 제품이 었지만 겉으로 보이는 모습은 아주 수수하여 제품의 원래 가치보다는 못한 대접을 받지 않을까 하는 우려를 자아내기도 하였다. 그러나 이번 호의 제품은 다르다. 여태까지 오디오 기기를 통하여 사람들이 얻고자 하는 것은 좋은 소리라는 전제 하에서 제품이 개발되어 왔다. 어떤 한 제품이 그 외관 때문에 인기를 끌어 왔더라도 이것은 어디까지나 그 풍기는 외모에서 좋은 소리가 나와 줄 것이라는 기대감 때문이었던 것이 대부분이었던 것이다.
그런데 이번의 제품은 이런 소리와는 전혀 연관이 없는 모습을 하고 있다. 남자와 여자를 상징하는 싸인 같은 모습으로 인클로저를 도려내 놓은 것이다. 전호에 소개하였던 동사의 레퍼런스 시리즈와 비교되는 제품 라인으로, 아트 시리즈라고 이름을 붙이고 있는 제품이다.

적층 합판을 사용하여 단단한 인클로저를 구성하고 있고, 돔형 트위터와 콘형 우퍼를 탑재한 전형적인 2웨이 북셀프형
스피커 시스템으로 일반적인 박스에 담겨졌다면 눈길을 끌것이 하나도 없는 아주 수수한 제품인데, 인클로저의 특이한
외관이 수많은 스피커 사이에서 단번에 눈길을 사로잡고 있어 디자인의 효과를 톡톡히 보고 있는 셈이 된다.
 
Fred Ginger 2.jpg

 
보통의 스피커 시스템이라면 좌·우의 두 개 채널로 구성되어 스테레오 이미지를 구성하기 때문에 두개의 스피커 시스템은 정확하게 같아야 한다고 생각되어왔다. 다만 유닛의 위치를 센터 라인을 중심으로 좌·우의 대칭된 공간을 형성하기 위하여 유닛의 위치에 따라서 좌·우 채널용으로 구분이 되어 있었던 정도이다. 오델의 제품은 이러한 상식을 완전히 깨어 버리고 있다. 좌·우의 제품이 전혀 다른 형상을 하고 있는 것.
물론 사용 유닛이나 내부의 용적 등은 같아서 스테레오 이미지를 형성하는 것에는 전혀 지장이 없도록 하고 있지만, 두
개의 스피커 시스템이 좌·우로 늘어져 있는 것을 보고 있자면 전혀 오디오 기기 같은 생각이 들지 않는다.

왜 하필이면 남자와 여자의 한 쌍으로 스피커 시스템을 만들어 놓았을까? 이름으로 붙인 프레드와 진저는 저 유명한 1930년대의 뮤지컬 댄스 영화의 두 스타인 프레드 아스테어와 진저 로저스를 의미하는 것일까? 이 스피커 시스템을 보
고 있노라면 머릿속으로 스치는 수많은 의문이 생겨나고, 도대체 이것을 만든 사람은 무슨 생각으로 이렇게 만들었을까?
아마도 매우 장난기가 많은 사람이거나 아니면 괴짜가 아닐까? 소리를 들어보기 전에 머릿속은 이런 생각으로 가득 차
버려서 울려 나오는 소리에 대한 기대감은 사실 그다지 크지가 않았다.
 
Fred Ginger 3.jpg


재생을 위한 시스템으로는 케인의 A-300P MK2와 CDT-15A가 준비되었다. 지난 호의 매칭 시스템에서 좋은 결과를 얻었던 시스템으로, 아담한 규모의 브리티시 사운드와 흡사한 소리를 내어 주었던 레퍼런스 시리즈의 기억으로 인해 이 제품의 사운드도 같은 선상에 있을 거라는 생각이 들어서였다. 4인치 크기의 우퍼와 1인치 크기의 트위터가 만들어주는 사운드는 그 크기가 무척이나 제한적일 것이기 때문에 실내를 가득 채우는 연주회장의 실재감은 기대하지 않았고, 그저 리뷰에 올라온 제품이니까 한 번 들어나 보자는 생각이었던 것이 사실이다. 하지만 음악을 연주하는 순간 깜짝 놀랄 정도로 생각했던 사운드보다는 무척 크고 당찬 소리가 만들어져 나오고 있었다.

일반적인 합판을 이용한 박스 형태의 제품이라면 그저 그런 소리였겠지만, 이 제품도 적층 합판을 깎아서 만든 것이다. 즉, 인클로저의 강성이 단단하여 유닛을 지탱하여 주는 힘이 크고 따라서 유닛을 능가하는 대음량의 사운드에도 디테일이 살아있는 음을 들을 수가 있는 것이다.
외관의 모습은 만들어낸 사람이 오디오 기기에 대한 인테리어적인 취향 이겠지만 울려나오는 사운드는 분명 고품격의 사운드였다.
 
Fred Ginger 4.jpg


비발디의 글로리아에서 6번째 곡인‘하늘의 왕이신 주 하나님’을 들어본다. 음의 전개가 매우 단아하고 재생 공간의 분
위기도 매우 차분한 것으로 바꾸어 주고 있다. 음이 경박하지 않으며 차분하면서도 진한 여운을 전달하여 주고 있는 것이다.
하이든의 피아노 소나타에서도 악기의 울림이 대단히 매력적으로 들렸다. 오디오 기기를 다루는 기술자의 작품이 아니라 음악을 연주하고 듣기를 좋아하는 사람들이 만들어낸 제품임을 단번에 눈치챌 수 있게 해주는 음이다.
뒤이어 에바 캐시디의 ‘What a Wonderful World’를 들어본다. 목소리의 디테일의 표현도 좋고 악기의 위치도 잘 균형이 잡힌 소리가 들려온다. 시청실의 크기가 이 스피커로 음을 가득 채우기에는 크게 느껴져서 의자를 스피커 쪽으로 바짝 당기고 두 스피커 사이의 간격도 한눈에 들어올 수 있도록 좁혀 놓았다. 종전에는 느끼지 못하였던 실내를 가득 채우는 음의 열기를 느낄 수가 있다.
매우 훌륭한 음이다.
 
음악을 듣고 있자니 보기 좋으라고 만들어놓은 사람의 모습이 재생음의 훌륭함을 깎아 내리는 것 같은 기분이 들기도 할 정도이다. 얼핏 보기에는 국제적으로 통용되는 화장실의 표지같이 보이기도 하는데, 유머와 예술성이 만난 작품이라고 하면 이 제품에 대한 묘사가 될 것이다.
수입원 D.S.T.KOREA (02)719-5757

가격 420만원
구성 2웨이 2스피커 인클로저 베이스 리플렉스형 사용유닛 우퍼 10cm, 트위터 2.5cm
재생주파수대역 65Hz-25kHz 크기(WHD) 30.6×67×26.8cm 무게 6.5kg
첨부파일
비밀번호 삭제하려면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관리자게시 게시안함 스팸신고 스팸해제
목록 삭제 수정 답변
댓글 수정

비밀번호 :

수정 취소

/ byte

비밀번호 : 확인 취소

댓글 입력

댓글달기이름 :비밀번호 : 관리자답변보기

확인

/ byte

왼쪽의 문자를 공백없이 입력하세요.(대소문자구분)

회원에게만 댓글 작성 권한이 있습니다.